스킵 네비게이션


INNOVATION STARTUP PLATFORM

전주형 혁신창업허브 구축

보도자료

보도자료

전주 창업기지 ‘전주혁신창업허브’ 문 열어
관리자 | 2020-12-08 | 조회 44

전주 창업기지 ‘전주혁신창업허브’ 문 열어




 미국 실리콘밸리처럼 전주지역 중소·벤처·창업기업의 성공을 뒷받침할 임대형 지식산업센터 ‘전주혁신창업허브’가 27일 개관해 본격적인 기업 육성에 돌입한다.


 팔복동 전주첨단벤처단지 1만2200㎡ 부지에 국비 135억원 등 총 268억원이 투입돼 조성된 전주혁신창업허브는 지하 1층·지상 6층 규모로, 입주 공간과 회의실·교육실 등 기업지원 시설, 근로자 편의시설 등을 갖췄다.


 자금 운용 및 초기 공장·사무공간 운영 자금 마련 등에 어려움을 겪는 전주지역 중소기업과 창업기업에 소규모 사무·공장 공간을 임대해줌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중소기업으로의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곳에는 3차에 걸쳐 모집된 총 44개 기업 중 현재까지 36개사가 입주를 마무리했으며, 나머지 8개 기업도 입주할 예정이다. 추가로 다음달 2일까지 6개실에 대한 4차 입주기업을 모집할 계획이다.


 입주 기업은 △뿌리산업 △메카트로닉스·ICT 융복합 △드론·PAV(개인항공기) △스마트팩토리·스마트팜 △지능형 기계부품 △디지털·그린뉴딜 등 첨단산업을 이끌 중소기업들로 구성됐다. 이들 기업에는 다양한 네트워킹 활동과 기업육성 프로그램이 지원된다.


 시는 전주혁신창업허브 입주 기업들에 창업에서 성장 단계에 이르기까지 단계별 지원체계를 구축해 단순한 임대형 입주공간을 넘어 기업성장의 거점이자 지역경제의 산실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나아가 새롭게 문을 연 전주혁신창업허브는 지난 2002년 조성된 팔복동 전주첨단벤처단지의 제2의 출발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팔복동 전주혁신창업허브에 이어 오는 2021년 상반기에는 노송동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내 ‘신산업융복합 지식산업센터’도 건립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는 이날 김승수 전주시장과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 송영진 전주시의원, 김동원 전북대학교 총장, 안남우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김근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북지역본부장, 양균의 전북테크노파크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가졌다.


 이날 개관식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축사 영상에 이어 공사 관계자에 대한 감사패 시상, 테이프 커팅, 기념식수, 전주혁신창업허브 공간투어 등으로 진행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팔복동의 전주혁신창업허브와 기술창업성장지원센터, 노송동의 ICT지식산업센터, 대학과 협력하는 산학융합플라자 등 지역경제를 살려낼 거점 공간이 속속 만들어지고 있다”면서 “전주가 선점해온 탄소, 수소, 드론 등의 자원을 활용해 새로운 산업동력을 키우고 지역기업의 성장에 기반한 글로벌 강소기업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SBS NEWS(원문보기 Click)

☞KBS NEWS(원문보기 Click)

☞연합뉴스(원문보기 Click)

☞전북일보(원문보기 Click)

☞전자신문(원문보기 Click)

☞전북도민일보(원문보기 Click)

☞뉴스1(원문보기 Click)

☞더팩트(원문보기 Click)

☞프레시안(원문보기 Click)

☞브릿지경제(원문보기 Click)

☞뉴스핌(원문보기 Click)

☞한국농어촌방송(원문보기 Click)

☞뉴시스(원문보기 Click)

☞SK브로드밴드(원문보기 Click)

☞쿠키뉴스(원문보기 Click)

☞전라일보(원문보기 Click)

☞아시아투데이(원문보기 Click)

☞아시아뉴스통신(원문보기 Click)

☞전북중앙(원문보기 Click)